브라질 탁구계에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는 한인 심준 선수가 2017년 5월 17일부터 21일까지 5일 동안 파라과이 아순시온에서 열린 남미 탁구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뒀다. 11세 그리고 13세 출전의 경기 부문에서 8개국 ( 브라질,아르헨티나,볼리비아,파라과이,에콰도르,칠레,콜롬비아,페루 ) 110명의 선수들이 참가했다. 일년에 한번 열리는 큰 대회이다. 심준 선수는 이 대회에 브라질 대표로 참가해서 브라질 남자 단체전 은메달, 남자복식에서 동메달 그리고 남자 개인전에서 은메달을 따냈다. 대회 마지막 날 13세 남자 개인전 결승에 오른 심준 선수는 작년 우승자 페루 선수 페르난데스와 불꽃 튀는 경기를 해서 많은 박수를 받았다. 첫 세트를 11대 7로 내주었지만 두 번째 그리고 세번째 세트를 연달아 이겼다. ( 9-11, 8-11 ) 그러나 네 번째 다섯 번째 세트를 11대7 로 지면서 아깝게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작년에도 이 대회에 참가해서 개인전 4강에 실패했지만 이번에는 은메달을 따내면서 라틴아메리카에서 열리는 탁구대회에 참가할 진출권을 얻었다. 심준 선수는 열심히 연습해서 라틴아메리카에서 꼭 우승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1월에 어깨 부상으로 인해 지금도 일주일에 두 번씩 병원에서 치료를 받으며 훈련에 임하고 있다. 다행히 어깨 상태는 많이 나아져서 아프지 않다고 한다. 부상도 심준 선수의 열정으로 이겨 냈기에 다음 경기에서도 더 좋은 성적을 얻기를 기대해 본다.

현재 심준 선수는 더 많은 경기와 훈련으로 보강해야 하지만 경제적 사정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후원이 이뤄질 경우 유니폼을 통한 홍보 효과를 기대 할 수 있다.

 

By 탑뉴스

브라질 탑뉴스 미디어 프롬티비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