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요진 한인회장은 지난 7월 3일(월) 시내 모 식당에서 브라질 탁구신동 심준 선수와 아들 뒷바라지에 여념이 없는 아버지, 그리고 여러 선배 친구들이 모여 격려의 시간을 가졌다.

심준 선수는 빠라나주 런드리나시에서 활약하고 있으며 취약한 운동 환경 가운데에서도 13살 나이로 브라질 랭킹 1위에 올라 있다.

심준 선수는 교민들에게 좋은 소식을 들려줄 뿐 아니라 여가를 활용해 자녀들에게 스포츠 활동을 장려하는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다.

 

By 탑뉴스

브라질 탑뉴스 미디어 프롬티비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