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춤꾼들이 남미서 한국 전통춤의 향연 ; 판·굿을 벌인다.


– 문화원·국제문화교류진흥원·대사관, 민속공연단 축제의 땅 초청 브라질·우루과이·칠레 순회공연 –

2018. 10. 25

 

한국 최고의 재주꾼들이 브라질 상파울루에 모여 한바탕 춤판을 벌인다. 문화원(원장:권영상)은 춤꾼, 소리꾼, 악사 등 15명으로 구성된 민속공연단 ‘축제의 땅’을 초청하여 10월 27일, 28일 양일간 SESC Vila Mariana에서 전통춤의 향연 ‘판·굿’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축제의 땅`은 1996년부터 <광대> <여성농악> <씻김굿> 등 각 지방에서 구전되어온 춤과 소리를 집중적으로 발굴해 무대에 올림으로써 국내는 물론 미국, 프랑스, 이탈리아 등 해외에서도 한국전통 춤의 맥을 이어오는 대표적 예술단으로 각광을 받고 있다.   판·굿은 채상소고춤 명인 김운태, 경남무형문화재 한량무 보유자 박월산, 강원무형문화재 아리랑 전수조교 홍동주 등이 온갖 재주로 신을 기쁘게 함으로써 인간세상의 복을 불러온다는 한국 전통 연희틀에 맞춰서 80여분간 진행된다.

채상소고춤은 모자에 달린 상모를 돌리며 앉은 채로 뜀뛰기를 하고 채상을 돌리며 발로 소고를 치는 등 전통춤 중 가장 역동적이고 현란하다는 평이다.

 

한량무는 풍류를 즐기는 한량이 선비의 멋·흥·해학을 몸짓으로 표현한 남성 홀춤.

금번 공연은 문화원이 브라질 최대의 문화기관인 세스키(SESC)와 처음으로 공동 진행하는 것으로 남미 한류의 거점인 상파울루에 한국 정서가 깊게 배어있는 아리랑, 승무 그리고 소고춤을 생생하게 전달함으로써 문화교류의 지평을 넓히는 계기가 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Danilo Santos de Miranda SESC 상파울루 회장은 축사를 통해 이번 공연이 문화적 다양성을 존중하는 SESC의 철학과 잘 어울린다면 현지인의 미각을 사로잡고 있는 한식, 케이팝과 더불어 한국문화의 가치와 위상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공연장에는 막걸리, 문배주로 빚은 전통주 칵테일과 파전, 떡 등 한국잔치 음식을 곁들여질 예정으로 관객과 출연진이 모두 하나가 되는 잔치집 분위기 속에서 신명나는 무대가 펼쳐질 것이다.

판·굿 공연의 열기는 브라질 상파울루를 시작으로 남미 전역으로 퍼져나갈 전망이다. 주우루과이 한국대사관과 주칠레 한국대사관과 협력하여 11월 1일 몬테비디오 넬리고티뇨 극장, 11월 5일 칠레 산티아고에서 각각 공연이 진행될 예정이다.

 

권원장은 “판·굿은 애절하면서도 신명나는 한국적 정서와 놀이문화를 고스란히 재현하고 있는 살아있는 문화재이다. 앞으로 문화원은 세스키와 협력하여 전통예술아카데미를 마련하여 이를 위력적인 문화상품으로 키워볼 계획”이라고 밝혔다.

참가방법:
 

 

 

 

  • 온라인 사전참여신청 후 10.24일(수)에서 26일(금)까지 문화원에서 공연티켓을 직접수령(선착순 배포) – 대리인 수령의 경우 사전참여신청 후 송신된 메일을 지참하시면 수령하실 수 있습니다.
    *주브라질한국문화원의 온라인사전참여신청을 통해 공연티켓을 미리 수령하시면 무료관람이 가능하십니다.

 

 
문의:
주브라질한국문화원  / 11 2893 1098

 











About FromTV 2287 Articles
탑뉴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