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용준씨, 이번 선거에 대한 입장표명


브라질 탑뉴스 미디어 2019.10.30

36대 한인회장 출마 거부를 통보 받은 최용준(한인회장 대행인)씨가 이번 선관위의 결정에 대한 입장을 표명 했다.
이번 선관위의 결정은 찬반 논란이 일은 가운데 한인사회의 큰 이슈가 되었다. 그러나 선관위의 입장 역시 확고한 가운데 갈등으로 번졌고,. 결국 이를 반대하는 일부 한인들은 납득할만한 이유를 요구했지만 선관위는 일체 대응하지 않았다.

최용준씨는 이번 후보 등록 거부로 많은 심적 어려움을 보이기도 했으며 부당함을 호소해왔다.

선거를 이틀 남기고 최용준씨는 다음과 같은 입장을 표명했다.

존경하는 한인 동포 여러분!
저는 지난 12개월 동안 한인회 회장으로 브라질 한인사회를 섬길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앞으로도 제가 맡을 직책에 관계없이 우리 한인사회를 섬기도록 할 것입니다.

이번 선관위는 21세기에 독재적이고 무모한 결정을 내렸습니다. 고의적이고 계획적인 태도로 저의 한인회 회장 선거 후보 자격을 박탈시켰고 아무런 근거도 없는 주장과 추측으로 본 후보를 선거에 참여할 수 없다고 발표하였습니다.

저는 이번 선관위의 결정에 대해 강력히 거부하며 또한 우리의 자녀들이 이러한 권력 남용의 피해자가 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 입니다!

후보자로서의 접수된 서류는 완전히 통과 되었지만, 본 선관위는 “사회적-도덕적” 조건이라는 제목으로 저의 출마를 거부하였습니다.

일곱 명의 위원으로 구성된 본 선관위는 한인회 정관과 헌법의 의무를 모두 무시하고 나의 피선거권을 박탈하고 한인사회의 모든 유권자의 투표권 또한 박탈한 것 입니다.

선관위의 이러한 근거 없는 결정으로 인해 건강하고 민주적인 선거가 될 수 있었던 현실이 불행히도 단일 후보의 신임투표로 변질된 것 입니다.

이 불행한 사건 이후, 우리 한인사회의 수많은 어르신들과 지도자 분들께서 본 선관위의 결정에 반대했으며 지적하셨고, 저는 정식으로 재 검토를 요청하였지만 그 후에도 선관위의 거부 결정은 유지 되었습니다.

마지막으로 다른 내부적인 해결책이 없어지자, 많은 사람들이 저에게 본 선관위를 상대로 법적 대응을 제안하였습니다. 이 제안은 매우 합법적이고 전문적인 관점에서 바로 현실적인 결과를 가져 올 수 있다 판단하였고 법적인 시선으로는 확실히 브라질 사법부가 이런 불법 행위를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는 확신도 있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법적인 제안은 제가 지금까지 지켜온 중요한 가치관에 대해 생각해 볼 필요가 있었습니다:

선관위의 부당한 판결을 정정하고 내 피선거권을 되살릴 것이냐, 아니면 합당한 사법 소송을 접고 한인사회를 분쟁과 싸움으로부터 보호 하느냐…

그러던 중… “여호와 앞에 잠잠하고 참고 기다리라 …악한 꾀를 이루는 자 때문에 불평하지 말지어다” (시편 37:7) 라는 말씀을 주셨습니다.

그리스도인으로서 주님안에서 화평함으로 잠잠해야 한다고 깨달았으며 우리 한인사회의 불화와, 싸움, 분리의 여지를 더 이상 허용하지 않겠다는 결심을 하게 되었습니다.

나는 선관위의 판결을 전적으로 거부하지만, 이 “싸움”에 들어가지 않기로 결정하였습니다. 저의 목적은 항상 한인사회를 위해 봉사하는 것이었지, 어떻게든 회장이 되려는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내 피선거권의 권리보다 한인사회의 평화가 우선이라고 결정하였습니다.

오늘부터, 나는 더 이상 후보자가 아니고 한인회 회장의 직책을 재개하여 남은 시간까지 회장으로써의 임무를 명예롭게 완수할 것입니다! 그 동안 수 많은 지지의 표현을 보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이제껏 저에게 있었던 모든 슬픔 좌절 분노가 하나님 안에서 오히려 우리 한인사회에 희망이 되고 화합의 장이 되길 기도합니다! 하나님께서 항상 우리를 축복 하시고 그분 안에서 평화가 넘치시길 바랍니다!

최용준 드림

Amados irmãos da comunidade coreana!

Nos últimos 12 meses, eu pude servir à comunidade coreana como presidente da ABC, e nada me impedirá de continuar servindo a nossa comunidade, independente do cargo que eu ocupe!

A comissão de eleição da ABC, de forma dolosa e premeditada, impediu a minha candidatura às eleições presidenciais ao próximo mandato da ABC, com supostas alegações infundadas e divagações mediúnicas, externaram uma decisão autoritária e temerária, em pleno século 21,

REPUDIO VEEMENTEMENTE A DECISAO INFELIZ DESTA COMISSÃO!!!

Farei o que estiver ao meu alcance para que os nossos filhos não sejam mais vítimas desse tipo de abuso!!!
A minha documentação como candidato foi toda aprovada, as acusações todas defendidas, contudo esta comissão entendeu ter o direito de me reprovar na condição “sócio-moral”!?

A comissão formada por sete pessoas extrapolou o seu dever estatutário e constitucional! Usurpou o meu direito de ser votado e também usurpou o direito sagrado ao voto da nossa comunidade! Devido a esta decisão infundada da comissão, o que poderia ser uma disputa eleitoral saudável e democrática, infelizmente, tornou-se um pobre plebiscito de um candidato só!

Após esse infeliz ocorrido, inúmeros anciãos e líderes da nossa comunidade se manifestaram no sentido contrário à decisão da comissão e mesmo após o meu pedido de reconsideração, a comissão se manteve inerte!

Por fim, não havendo outra saída aparente, muitos me sugeriram uma demanda judicial para suspender os atos malogrados dessa comissão, o que seria uma solução real e muito viável, sob o ponto de vista técnico-jurídico e prático, diante do quadro de abuso da comissão que certamente seria objeto de reforma pelo judiciário!

Essa possibilidade me levou a uma reflexão dos valores mais importantes a serem defendidos neste momento, me fez refletir entre: corrigir o abuso da comissão e salvar a minha candidatura x preservar a Comunidade de uma possível divisão e batalha judicial justa, mas demorada e penosa.

“Descanse no Senhor e aguarde por ele com paciência; não se aborreça com … aqueles que maquinam o mal.” Salmos 37:7 NVI

Como cristão, orei e entendi que eu deveria me acalmar e aguardar no Senhor, e não dar mais espaço para a discórdia, a briga e a separação da nossa comunidade.

Assim, muito embora discorde totalmente dos atos daquela comissão de eleição, decidi não entrar nessa “briga”. Meu propósito sempre foi servir a comunidade e não ser presidente a todo custo apenas pela posição.

Pela paz da comunidade e sendo contrário a divisão, externo a minha decisão sobre a minha candidatura.

A partir de hoje, não sou mais candidato, reassumo o posto de presidente da ABC e cumprirei o meu mandato com dignidade e honra que o cargo merece! Agradeço às inúmeras manifestações de apoio e peço que a indignação se transforme em esperança em Deus!

Que Deus nos abençoe sempre e nos transborde da sua paz!

Marcelo Choi




About FromTV 2577 Articles
탑뉴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