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미복음신문] 코로나19가 105년 역사의 한국 장로교회 교단 총회의 풍속마저 바꿨다. 천명이 넘는 총회 대의원들이 한 곳에 모여서 4박 5일 내지 5박 6일에 거쳐 회의하던 방식에서, ‘온라인’ 방식으로 그것도 하루 만에 모든 회무를 마치는 방식으로 진행된 것이다.

예장합동은 9월 21일(월) 새에덴교회(소강석 목사)와 전국 35개 거점교회에서 제105회 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총회는 개회예배를 시작으로, 노회분립, 선거, 재판국 보고 정치부 주요 결의 순서로 진행됐다. 임원 선거에서는 제104회 부총회장인 소강석 목사가 총회장에 단독 출마해 투표 없이 제105회 총회장으로 당선됐다. 목사부총회장에는 역시 단독 출마한 배광식 목사(대암교회)가 당선됐다. 경선으로 치러진 장로부총회장에는 송병원 장로(늘사랑교회)가 양성수 장로(신현교회)를 누르고 당선됐다. 총회장 소강석 목사는 폐회예배에서 “사상 초유의 총회를 이렇게 마친다. 사막과 같은 길을 걷다보면 꽃이 피고 열매를 맺게 될 것”이라면서, “교단의 발전과 총대들의 안녕을 기원한다”고 인사말을 전했다.

예장통합은 지난 9월 21일(월) 도림교회(정명철 목사)와 전국 37개 회집교회에서 제105회 총회를 개최했다. 임원선거에서는 제104회 부총회장인 신정호 목사(전주동신교회)가 제105회 총회장에 자동 추대됐으며, 류영모 목사(한소망교회)와 박한규 장로(부산 학장제일교회)가 경선을 통해 목사부총회장과 장로부총회장에 선출됐다. 이날 회무시간에는 시간 촉박으로 인해 유이하게 다뤄진 안건인 ‘연금재단 사무국장 인준’ 건과 ‘3개 신학대 총장 인준’ 건에서는 이창규 연금재단 사무국장, 호남신대 최흥진 총장, 한일장신대 채은하 총장 건은 통과됐으나 장신대 임성빈 총장 건은 부결됐다. 총회장 신정호 목사는 “교회가 살아야 민족과 세계가 산다는 것은 세계사가 증명한 오래된 역사적 진리”라면서 “이 세계와 사람들을 넓은 마음으로 끌어안고 치유하는 교회의 관용과 능력을 회복하자”고 인사말을 했다.

<기사 바로보기> http://www.nammicj.net/n_news/news/view.html?no=11733

By 남미복음신문

남미복음신문 (11)99955-9846 / (11)99655-3876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