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미복음신문] 재브라질한인어머니합창단(회장 김영아, 지휘 최영환, 반주 김신자)에서는 재외동포재단(이사장 한우성)의 후원으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영상 콘서트”를 개최한다.
지난 10월 15일(목) 오후 1시 30분에 봉헤찌로에 위치한 한 까페에서 김영아 회장을 비롯하여 김정숙 부회장, 이경숙 총무, 이상례 회계, 김신자 반주자는 3개 한인 언론사(좋은아침뉴스, 탑뉴스, 남미복음신문) 관계자들과의 만남을 통해 콘서트 계획에 대하여 전했다.
합창단은 콘서트를 위해 오는 11월 6일(금) 오후 2시부터 3시까지 동양선교교회(담임 양경모 목사)에서 녹화를 진행할 예정이며, 편집이 끝나는대로 빠른 시일 안에 한인들에게 영상을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영원한예수사랑교회(담임 손성수 목사)에서 연습을 진행 중인 합창단은 콘서트에서 가곡, 명곡, 민요, 브라질 곡 등을 포함하여 7곡을 선보일 예정이며, 최영환 지휘자가 1곡을 부를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바이올리니스트 2명이 함께 공연할 예정이다.
이경숙 총무는 “어려운 시기에 한인들이 소망을 갖고 이겨내길 바라는 마음에 공연을 준비하게 되었다”며, “이번 공연을 통해 조금이라도 격려와 위로가 되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김신자 반주자는 “1988년에 창단된 본 합창단은 그동안 수많은 공연을 해오면서 프로 수준의 실력은 아니지만, 한국인을 대표하여 민간홍보단체 역할을 한다는 자부심을 갖고 열심히 활동하고 있다”며, “이번 콘서트도 연습이 부족하지만 협조해 주는 단원들이 있기에 가능하게 되어 마음이 뿌듯하다. 최선을 다해서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최영환 지휘자는 “본 합창단은 브라질 사회 속에서 한국의 문화와 음악을 홍보하는 단체로서 코로나19가 발생하기 전 까지는 매년 15-20회 공연을 지속적으로 진행해 왔으며, 상파울루 시경찰 합창단 등과도 매년 2-3회 씩 공연을 함께 하였고, 이민 박물관에 매년 초청이 되어 우리 전통 의상인 한복을 소개하고, 아울러 가곡, 민요를 브라질 사회 속에 소개하고 있다”며, “이 모든 일들의 중심은 오직 한국을 알리고, 문화와 의상, 음악을 통해 한국인의 정서를 알리고자 함이 목적”이라고 밝혔다. 이어서 최 지휘자는 “이번 콘서트에 교포 여러분들의 성원을 기대하며, 부족한 면이 보이더라도 너그러운 마음으로 헤아려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전하고, “어려운 시기지만 현 상황을 잘 극복하고, 승리의 삶을 사는 여러분들이 되시길 간절히 바란다”고 전했다.

<기사 바로보기> http://www.nammicj.net/n_news/news/view.html?no=11779

By 남미복음신문

남미복음신문 (11)99955-9846 / (11)99655-3876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